연세대 발전사회학(發展社會學) 강의 징계 전말(顚末)|류석춘 (연세대 교수·사회학)

연세대 발전사회학(發展社會學) 강의 징계 전말(顚末)|류석춘 (연세대 교수·사회학)

한국의 명문・ 연세대 류석춘 교수가 수업 중에 한 발언이 큰 논란이 되고 한국에서 사회 문제로 발전!와중의 류 교수가 월간 『Hanada』에 완전 독점수기를 기고. 한국에서 보도되지 않는 발언의 진의, 정론 · 사실을 봉살하고 발언자의 존재 자체를 말살하려는 한국 사회의 이상한 실태를 고발! 한일 전 국민 필독!


한국과 일본 두 나라에서 일본군 위안부 연구에 신기원을 마련한 두 권의 책 『반일종족주의』 (2019 미래사) 및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 (2020 미래사) 출판을 주도한 이영훈 교수는 1937년 중일전쟁의 시작부터 1945년 태평양전쟁이 끝날 때까지 식민지 한국에서 운영된 ‘일본군 위안부 제도’는 그 이전 혹은 그 이후에 존재한 한국 역사의 ‘또 다른 위안부 제도’들과 본질적으로 전혀 다르지 않다고 주장한다. 조선시대의 기생제(妓生制), 1916년부터 식민지 한국에서 시행된 공창제, 1945년 해방 이후 존재해 온 미국군 위안부제 등과 마찬가지로 ‘일본군 위안부제’ 역시 공창제도의 하나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이영훈 교수는 공창제는 모두 ‘국가, 남성, 가부장, 매춘업자’들이 암묵적으로 협력해 최하층의 가난한 여성을 성적으로 약취한 부도덕한 일이라고 고발한다. 사정이 이렇다면 당연히 등장해야 할 질문은 그 많은 공창제의 희생양들 중 왜 우리 국민은 유독 ‘일본군 위안부’에만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지원을 마다하지 않는가 하는 문제다. 다시 말 해 ‘일본군 위안부’의 ‘특권화’는 어디에서부터 비롯된 일인가?

물론 이영훈 교수의 답은 ‘반일 종족주의’다. 일본군을 대상으로 하는 위안부가 아닌 다른 집단을 대상으로 하는 위안부는 ‘우리 안’의 위선과 모순을 동시에 인정하면서 이를 극복해야 하는 어려움을 주지만, 일본이 개입된 위안부 문제는 ‘우리 밖’의 적(敵)인 일본을 비난하기만 하면 ‘우리 안’의 문제를 손쉽게 잊게 해준다. 그래서 ‘반일 종족주의’는 ‘우리 안’의 위선과 모순을 덮어주는 일종의 ‘마약’과 같은 역할을 한다.

조선이라는 국가를 지배하던 왕과 양반의 위선(혹은 대한민국 지배집단의 위선), 가족을 지키지 못하는 남성 가부장의 위선,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여성의 가난을 이용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 매춘업자의 부도덕에 정면으로 맞서지 않아도, ‘반일 종족주의’는 일본이라는 적을 비난하면서 그 모든 우리 안의 모순을 잊게 만든다. 그래서 이영훈 교수는 ‘반일 종족주의’라는 마약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한 발짝도 업그레이드 될 수 없다고 개탄한다.

사회에서 말살

이러한 분석과 함께 이영훈 교수는 한국인이 갖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제’에 관한 3가지 통념의 오류를 지적한다. 첫째는, 조선인 위안부의 숫자에 대한 통념이다. 현재 여성가족부 홈페이지는 그 숫자를 무려 20만 명이라고 추산하지만, 여러 가지 역사적 자료를 근거로 종합하면 약 3천 명에서 4천 명 정도라고 보는 것이 합당하다고 정리한다.

둘째는, 민간 여성을 공권력이 ‘강제연행 내지 납치’했다는 통념이다. 이 통념이 확산되는 데는 다음 두 가지 요인이 작용했다. 하나는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 가 1983년 일본에서 출판한 책 『나의 전쟁범죄』 가 허구의 강제연행설을 퍼뜨리며 한국에 넘어왔고, 또 다른 하나는 민간의 취업사기에 노출된 ‘위안부’와 일본 국가가 여성을 군수공장(軍需工場)으로 동원한 ‘정신대’를 혼동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영훈 교수는 위안부를 국가의 ‘강제연행’ 피해자가 아니라 민간 매춘업자의 ‘취업사기’ 피해자로 보아야 한다고 설명한다.

세 번째는, 위안부가 ‘성노예’라는 통념이다. 노예란 노동력을 사고파는 노동시장이 필요하지 않는 존재다. 쉽게 말해 돈을 내지 않고도 성노동을 시킬 수 있을 때 성노예라는 표현을 써야 한다. 전차금(前借金 마이낑)을 갚고 자유를 얻어 조선으로 돌아 온 위안부가 다수였음을 근거로 이영훈 교수는 이 통념도 허구라고 지적한다.

필자는 연세대 강의에서 바로 이와 같은 이영훈 교수의 연구성과를 설명하면서 일본군 위안부 제도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가, 학생들로부터 괘씸죄에 걸려 엉뚱하게도 성희롱 문제를 이유로 정직 1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필자는 학생들과의 질문답변 끝에 강의의 막바지에서 만약 일본군 위안부의 아픔에 대한 공감과 지지를 여러분이 갖고 있다면, 결코 비난의 대상을 과거의 일본에만 가두지 말고 지금 여기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취업사기와 매춘에 대해서도 분노하고 같은 강도의 비난을 해야 하지 않겠냐고 강조했다. 왜 우리 안의 현재 모순에는 눈감고, 우리 밖의 과거 모순에는 그렇게 흥분하냐고 되물었다.

수업의 논란은 자연스럽게 일본에 대한 ‘증오’를 부추기며 위안부 ‘장사’를 하는 정의기억연대의 활동에 대한 평가로 이어졌다. 학생들 대부분은 정의기억연대 편이었다. 급기야는 허락 없이 수업을 녹음한 파일이 외부 언론에 유출되더니, 이영훈 교수의 연구성과에 기반한 강의를 ‘토착왜구’(土着倭寇) 수준의 ‘역사왜곡’이라고 대서특필하기 시작했다.

언론 보도는 교수의 역사관 비난에 더해 운동권 학생회를 중심으로 문제가 제기된 성희롱 문제로 이어졌다. 학문의 자유를 최우선으로 보장해야 하는 대학에서 ‘반일 종족주의’에 반하는 강의를 한 교수를 골탕 먹이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성희롱’으로 문제를 끌고 가는 전략이다.

학생들은 엉뚱하게도 ‘궁금하면 (조사를) 해보라’는 수업에서의 발언을 ‘(매춘을) 해보라’는 발언으로 몰아 징계를 요구했고, 학교 당국은 결국 이를 수용했다.

‘반일종족주의’와 같은 비합리적 정서를 타파하고 ‘진리와 자유’를 탐구해야 할 대학이 그것도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사학(私學)이라고 스스로 자랑하는 연세대학이 어처구니없게도 바로 반일종족주의가 지배하는 현장이었다. 33년을 봉직한 교수가 겪고 있는 반일종족주의의 구체적 모습이다. (끝)

저자 약력

関連する投稿


【読書亡羊】「K兵器」こと韓国製武器はなぜ売れるのか 伊藤弘太郎『韓国の国防政策』(勁草書房)

【読書亡羊】「K兵器」こと韓国製武器はなぜ売れるのか 伊藤弘太郎『韓国の国防政策』(勁草書房)

その昔、読書にかまけて羊を逃がしたものがいるという。転じて「読書亡羊」は「重要なことを忘れて、他のことに夢中になること」を指す四字熟語になった。だが時に仕事を放り出してでも、読むべき本がある。元月刊『Hanada』編集部員のライター・梶原がお送りする時事書評!


韓国大統領・尹錫悦の犯罪、保守派は幻想を捨てよ|邉熙宰(ピョンヒジェ)

韓国大統領・尹錫悦の犯罪、保守派は幻想を捨てよ|邉熙宰(ピョンヒジェ)

尹錫悦に騙されてはならない!文在寅政権下で検察総長を務めた男が過去に行った国家を揺るがす驚くべき犯罪。尹錫悦の「親日政策」は完全な偽物だ!韓国メディアウォッチの邉熙宰氏が緊急警告。


慰安婦問題を糾弾する「日韓共同シンポジウム」の衝撃|松木國俊

慰安婦問題を糾弾する「日韓共同シンポジウム」の衝撃|松木國俊

日本側の慰安婦問題研究者が、「敵地」とも言うべき韓国に乗り込み、直接韓国の人々に真実を訴えるという、大胆で意欲的な企画が実現した。これまでになかった日韓「慰安婦の嘘」との闘いをシンポジウムの登壇者、松木國俊氏が緊急レポート!


靖國神社の御霊に応えよ|古庄幸一

靖國神社の御霊に応えよ|古庄幸一

世界に誇る我が国の伝統と文化を大切にして、国を愛する政府の長たる内閣総理大臣が終戦記念日の8月15日または秋季例大祭に靖國神社を参拝することは、普通の国への一歩になる。


「大東亜戦争」との呼称を禁止したGHQ 我々の世代で戦後史観からの脱却を!|和田政宗

「大東亜戦争」との呼称を禁止したGHQ 我々の世代で戦後史観からの脱却を!|和田政宗

まもなく8月15日の終戦の日を迎える。広島原爆の日、長崎原爆の日、東京大空襲をはじめとする各地の空襲により亡くなった方々への慰霊の日を経て、8月15日がやってくる。改めて感じることは、我々50歳前後を中心とする世代がしっかりと先の大戦の事実を伝えていかなくてはならないということであり、東京裁判史観、戦後史観からの脱却を果たさなくてはならないということである。


最新の投稿


トランスジェンダー予備自衛官の本音|小笠原理恵

トランスジェンダー予備自衛官の本音|小笠原理恵

バイデン大統領は2021年1月25日、トランスジェンダーの米軍入隊を原則禁止したトランプ前大統領の方針を撤廃する大統領令に署名した。米軍では大統領が変わるごとにLGBTの扱いが激変――。だが、自衛隊ではお互いに理解を深めつつ共存している。その一例をご紹介しよう。


【今週のサンモニ】住民関係をズタズタにする『サンモニ』・反原発活動家|藤原かずえ

【今週のサンモニ】住民関係をズタズタにする『サンモニ』・反原発活動家|藤原かずえ

『Hanada』プラス連載「今週もおかしな報道ばかりをしている『サンデーモーニング』を藤原かずえさんがデータとロジックで滅多斬り」、略して【今週のサンモニ】。


【読書亡羊】「K兵器」こと韓国製武器はなぜ売れるのか 伊藤弘太郎『韓国の国防政策』(勁草書房)

【読書亡羊】「K兵器」こと韓国製武器はなぜ売れるのか 伊藤弘太郎『韓国の国防政策』(勁草書房)

その昔、読書にかまけて羊を逃がしたものがいるという。転じて「読書亡羊」は「重要なことを忘れて、他のことに夢中になること」を指す四字熟語になった。だが時に仕事を放り出してでも、読むべき本がある。元月刊『Hanada』編集部員のライター・梶原がお送りする時事書評!


【今週のサンモニ】寺島実郎氏の「禅問答」に徹底的に付き合ってみた|藤原かずえ

【今週のサンモニ】寺島実郎氏の「禅問答」に徹底的に付き合ってみた|藤原かずえ

『Hanada』プラス連載「今週もおかしな報道ばかりをしている『サンデーモーニング』を藤原かずえさんがデータとロジックで滅多斬り」、略して【今週のサンモニ】。今回はいつも何を言っているのかピンとくることのない寺島実郎氏のコメントに、逐一突っ込みを入れてみました。


被災地支援会議より新年会を優先…川勝知事の「知事失格」言行録|小林一哉

被災地支援会議より新年会を優先…川勝知事の「知事失格」言行録|小林一哉

新年早々、リニア妨害宣言した川勝知事。 しかし、知事失格の言動はこれだけではなかっ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