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하나다를 극우성향 잡지라고 매도, '친 문재인 방송국' JTBC의 터무니 없는 거짓"|변희재(邊熙宰)

"월간 하나다를 극우성향 잡지라고 매도, '친 문재인 방송국' JTBC의 터무니 없는 거짓"|변희재(邊熙宰)

변희재(邊熙宰)


JTBC 뉴스룸

[월간 하나다 10월호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의 기고문 문제를 다룬 2019년 8월 25일자 JTBC 뉴스룸]

조작 의혹에서 계속 도망치는 JTBC

JTBC 보도의 마지막 결론은 다음과 같다.

기자:<(변희재 씨는) ‘문재인은 철저한 반일로 북한의 사주를 받고 있다고 봐야 한다. 그의 반일이 끝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다’라고 일본인들이 보는 잡지에 기고한 글을 이렇게 마무리했습니다.>

그러면서 월간 하나다를 일본의 극우매체라 매도 음해하며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기자:<'월간 하나다'라는 잡지, 좀 이른 10월호인데 특집의 제목이 한국이라는 병 이렇게 돼 있고요. 아래쪽의 사진을 보시면 제가 이 시간에도 소개를 해 드렸던 문 대통령의 적반하장 발언을 문제 삼았다던 사토 마사히사 외무성 부대신 그리고 왼쪽 여성은 DHC TV에도 출연을 했다고 저희가 보도를 해 드렸던 언론인 사쿠라이 요시코 혐한 관련 발언 인사들이 좀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런 정황으로 볼 때, JTBC의 개입은 결국 필자가 일본의 강력한 반공매체에 문재인의 정통성을 문제 삼았기 때문에, 당황한 친 문재인 세력이 나름 제동을 걸려고 도발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지금 대한민국 국민들 상당수가 문재인을 사기탄핵으로 권력을 탈취한 가짜 대통령으로 인식하고서 그를 끌어내리려 하고 있다는 소식이, 일본의 반공매체에 소개된다는 것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이다. 만약 일본의 다양한 매체들이 월간 하나다와 같이 ‘사기 탄핵으로 집권한 가짜 대통령 문재인’ 이런 보도를 쏟아낸다면, 문재인으로서도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JTBC가 팩트를 체크했다는 3가지 사안도 억지에 가깝다.

기자:<일단 우선 박 전 대통령을 비롯한 국정농단 사범들이 그들의 죄상은 모두 직권남용 혹은 직무태만이었다, 범죄와 뇌물을 받는 등으로 수감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라고 썼는데 사실이 아닙니다. 박 전 대통령 같은 경우에는 뇌물수수를 비롯해서 13가지 혐의가 있었고요. 그밖에도 이병기 전 실장, 이병호 전 원장은 국고손실 횡령 또 최경환 전 장관 뇌물수수, 현기환 전 수석 뇌물수수 등의 혐의가 있었습니다.>

필자가 지적한 건,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 구속자들은 대한민국의 지난 정권의 사람들처럼 권력을 이용하여 개인적으로 돈을 받아 구속된 사람이 없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서울구치소에 필자가 만난 사람들 모두 직권남용 혹은 직무유기라는 죄명으로 들어왔다고 적은 것이다.

박대통령의 뇌물죄 사안은 다른 국가와의 문화 스포츠 교류를 위한 K재단, 미르 재단에 한국 대기업들의 출연을 강요했다는 것이다. 박대통령 개인은 일체의 돈을 받은 바 없다. 대기업이 출연한 돈은 그대로 각 재단에 남아있다. 이명박 정권 때도 서민에 융자를 해주는 미소금융재단, 노무현정권 때도 장학사업을 하는 삼성재단 등을 만들어 졌다. 이때도 모두 대기업들이 돈을 냈다. 똑같은 사안을 박대통령에 대해서만 탄핵을 하기 위해 뇌물죄로 덮어씌웠다는 것이다.

사실을 감추는 보도

이에 대해서는 박대통령 탄핵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등 보수진영 탄핵세력조차 이제는 잘못을 인정하고 있다. 박대통령이 그 어떤 돈도 개인적으로 받지 않았다는 것은 보수진영에서는 완전히 합의가 된 사안이다.

이병기, 이병호 전 국정원장의 경우도 박대통령의 청와대에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제공했다는 사안으로 검찰에서는 뇌물죄를 적용 구속 기소했다. 그러나 2심까지 마친 현재, 뇌물죄는 적용되지 않았다. 최경환 전 장관은 뇌물죄가 적용되었지만 역시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관련된 것이다. 이들 모두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이 문제가 되었던 것이지 개인비리를 저지른게 아닌 것이다

현기환 전 수석의 경우는 개인비리 차원의 뇌물수수가 맞다. 부산의 엘시티 부동산 사업 관련 특혜를 봐주고 금품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박근혜 정권의 정무수석 때 벌어진 일이 아니라 2011년도 이명박 정권 때부터 시작된 일이며 금품수수나 향응도 대부분 그때 이뤄졌다.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 사건과 전혀 관계없는 그야말로 현 수석의 개인적인 일이다. 오히려 언론에서 현기환 전 수석의 사건으로 더 이슈가 되었던 건은 역시 정무수석 당시 국정원 특활비로 총선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건이다. 공포용도 아니고 여론 확인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정권 유불리와도 무관하다. 이것은 개인비리가 아니라 직무수행 상 벌어진 일이다.

JTBC는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60여명의 국정농단 관련자 중에서, 겨우 이 정도 사안만을 개인비리로 구속되었다고 반박했다. 결국 나머지는 모두 필자의 주장이 맞다고 인정한 셈이다. 그리고 이처럼 개인비리가 아닌, 공무원이 직무수행을 하다 벌어진 일로 무차별 직권남용 구속을 남발하다가, 이제 대한민국 공무원 그 누구도 적극적으로 일을 하지 않게 되었다는 비판을 이제 JTBC의 모기업 중앙일보마저도 수차례 지적하고 있는 상황까지 치달았다.

関連する投稿


キリスト教信者から見た旧統一協会問題|西岡力

キリスト教信者から見た旧統一協会問題|西岡力

世論が変われば憲法に定められた信教の自由、私有財産処分の自由などの枠組みがいとも簡単に崩れていく。多数派の日本人とはかなり異なる少数派の信仰を持つ私は、それを目撃して、その矛先がいつ私たちに向くかもしれないという恐怖を感じるのだ。


【朝鮮半島通信】北朝鮮は安倍暗殺を「CIAの陰謀」と見ている!|重村智計

【朝鮮半島通信】北朝鮮は安倍暗殺を「CIAの陰謀」と見ている!|重村智計

北朝鮮はなぜ、安倍晋三元首相の死去を一切報じないのか。一般的には「指導者暗殺」がタブーだからと説明されるが、実は違う。ポイントになるのは、9月に北朝鮮で採択された「核兵器使用法」だ。なぜこの法律が安倍暗殺にかかわってくるのか。


韓国の反日プロパガンダを撃退せよ!|和田政宗

韓国の反日プロパガンダを撃退せよ!|和田政宗

なぜ韓国は「反日プロパガンダ」から卒業できないのか。韓国のプロパガンダの元になっているのは、日本の朝鮮統治が「植民地支配」「侵略」であったというものだが、当時の日本の統治は、「植民地支配」とも「侵略」とも言えないのである――。


【読書亡羊】「犠牲者・被害者ポジション」は最強なのか 林志弦著・澤田克己訳『犠牲者意識ナショナリズム』(東洋経済新報社)

【読書亡羊】「犠牲者・被害者ポジション」は最強なのか 林志弦著・澤田克己訳『犠牲者意識ナショナリズム』(東洋経済新報社)

その昔、読書にかまけて羊を逃がしたものがいるという。転じて「読書亡羊」は「重要なことを忘れて、他のことに夢中になること」を指す四字熟語になった。だが時に仕事を放り出してでも、読むべき本がある。元月刊『Hanada』編集部員のライター・梶原がお送りする週末書評!


【橋下徹研究⑦】咲洲メガソーラー入札の重大疑惑①|山口敬之【永田町インサイド WEB第7回】

【橋下徹研究⑦】咲洲メガソーラー入札の重大疑惑①|山口敬之【永田町インサイド WEB第7回】

「当時の入札手続きのどこが問題なのか具体的に指摘して欲しいね」と橋下徹氏。では、ご希望に応えて、2012年12月5日に行われた咲洲メガソーラーの入札の数々の問題点を指摘しよう。橋下徹さん、もうあなたは詰んでいる――。


最新の投稿


なべやかん遺産|「価値のない物」

なべやかん遺産|「価値のない物」

芸人にして、日本屈指のコレクターでもある、なべやかん。 そのマニアックなコレクションを紹介する月刊『Hanada』の好評連載「なべやかん遺産」がますますパワーアップして「Hanadaプラス」にお引越し! 今回は「価値のない物」!


ロシアと北朝鮮の「悪の取引」|西岡力

ロシアと北朝鮮の「悪の取引」|西岡力

米韓軍事演習への対抗措置として、4日間で39発のミサイル乱射した北朝鮮。その常軌を逸した行動の裏には、ロシアの影が――。


虚しき岸田政権のコピペ外交|山口敬之【WEB連載第21回】

虚しき岸田政権のコピペ外交|山口敬之【WEB連載第21回】

11月13日、東アジアサミットで中国を名指しで批判した岸田首相。「岸田首相は覚醒した」「初めて毅然とした姿勢を示した」と評価する声も出たが、はたして本当にそうだろうか。岸田首相の発言を検証すると、バイデン大統領の発言と「ウリ二つ」であることがわかった――。(サムネイルは首相官邸HPより)


【読書亡羊】中台統一に「タピオカ屋」まで使う習近平 川島真、小嶋華津子編『UP Plus 習近平の中国』(東京大学出版会)

【読書亡羊】中台統一に「タピオカ屋」まで使う習近平 川島真、小嶋華津子編『UP Plus 習近平の中国』(東京大学出版会)

その昔、読書にかまけて羊を逃がしたものがいるという。転じて「読書亡羊」は「重要なことを忘れて、他のことに夢中になること」を指す四字熟語になった。だが時に仕事を放り出してでも、読むべき本がある。元月刊『Hanada』編集部員のライター・梶原がお送りする週末書評!


韓国のプロパガンダに使われたNHK「緑なき島」|和田政宗

韓国のプロパガンダに使われたNHK「緑なき島」|和田政宗

「軍艦島は地獄島だった」「強制連行されたうえ劣悪な環境で働かされ、多くの人が命を落とした」。このような韓国のプロパガンダは、NHKの短編ドキュメンタリー映画「緑なき島」から始まった。NHKの捏造疑惑について国会で何度も質問をしたが、NHKはいまだにはぐらかし続けてい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