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디어에 대반박!  ‘극우 사상가’ 우스꽝스럽다 | 하나다 가즈요시(花田紀凱)

한국 미디어에 대반박! ‘극우 사상가’ 우스꽝스럽다 | 하나다 가즈요시(花田紀凱)

월간‘Hanada’8월호에 게재한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날조된 ‘위안부 사건’”이라는 ‘독점수기’가 한국에서 문제시되고 있어, 한국 미디어가 일제히 우리 잡지를 비방. “극우 사상가인 하나다 가즈요시” “본인 명의로 발행하는” “일본의 극우 월간지”라는 표현을 쓴 것에는 놀랐다!


천하의 폭론 +(프러스)

이런 일(언론출판)을 하고 있기 때문에 뭇 사람들로부터 비판받거나 욕을 먹는 것은, 뭐, 익숙해져 있다. 그러나, 한국의 주요 방송사 SBS가 “극우 사상가인 하나다 가즈요시”, “본인 명의로 발행하는”, “일본의 극우 월간지”라는 표현을 쓴 것에는 솔직히 놀랐다.

다른 한국 언론도 비슷한 표현으로 비방하고 있다. 외람된 말씀이나, 스스로 ‘조금 오른쪽이지만’(ちょっと右よりですが, 내가 매주 출연하는 인터넷 프로그램 제목이기도 하다)이라고는 생각하지만, 나는 ‘극우’가 아니다. ‘사상가’는 쑥스럽다. 나는 그저 편집자인 것이다.

그 발단은 월간 ‘Hanada’ 8월 호에 게재된 류석춘(연세대 교수)의 ‘날조된 ‘위안부 사건’’이라는 ‘독점 수기’다.

류 교수는 근속 33년의 연세대 최고참이다. 그 류 교수가 2019년 9월 19일의 강의 중에 한 발언으로 인해 최근 대학 측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류 교수는 연세대에 ‘처분 무효’ ‘징계 중단’을 요구하면서 다투고 있다.

한국 내에서는 제대로 반론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이쪽 편집부에서 진실을 써보시는게 어떠하신지 부탁을 했고, 그렇게 게재한 것이 저 논문이다.

2019년 가을 학기, 류 교수는 ‘발전사회학’을 강의했다. 문제가 일어난 주에 있었던 강의는 “식민지배를 당한 경험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이다. 강의에서 교수는 한국의 역사교과서는 틀렸다고 지적했고, 일본에 의한 ‘농지의 약탈’, ‘쌀의 수탈’ 오류, 그리고 ‘징용공’의 오류 등을 설명했다.

당연히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일본군에 강제연행 된 것이 아니라, 취업사기를 당한 것”, 결국 포주에게 팔렸던 것이라며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를 했다. 이는 일한(日韓) 양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이영훈 교수 편집의 ‘반일종족주의’와 같은 주장이다.

류 교수의 이 강의에 대해 주로 여학생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위안부가 강제로 연행되지 않았다는 것인가요?”

“지금도 매춘산업이 있잖아요. 강남에 가면 엄청 많아요. 그 여성들은 부모가 팔았어요?”

“그렇다면 지금 있는 매춘부랑 예전의 위안부를 지금 동급으로 본다는 말씀이신가요? ”

수기를 읽으면 알 수 있지만, 집요한 여학생들의 질문에도 류 교수는 친절하고 정중하게 설명하고 있다. 그런 중에 문제가 된 류 교수의 발언이 나왔다.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

여기서 류 교수는 내 말을 믿지 못하겠으면 “학생이 직접 연구•조사를 해보라”고 말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 일문일답이 어느새 녹음되어 있었다. 음성 파일이 정의기억연대(전 정대협)으로 넘어갔고, 정의연은 류 교수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서 한국 언론이 일제히 류 교수에 대한 비판을 전개했다.

“직접 연구•조사를 해보라”는 류 교수의 발언이 “한번, 매춘을 해보라”라고 고의적으로 왜곡됐다. 이것이 왜곡이라는 것은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알 수 있다. 교수가 그런 발언을 할 리도 없지만, 한번 매춘을 해본다고 해서 위안부의 실태를 알 수도 없을 것이다. 순순히 이해하면 류 교수가, “연구•조사를 해보라”고 말했다는 것이 명명백백하다.

정의연이라면 그렇게 왜곡할 수도 있겠지만 한국 언론은 그런 정도의 이해력도 없는 것인가. SBS는 한국의 유력 방송 매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정의연 측의 주장대로 월간 ‘Hanada’에 대한 비판으로 이어졌다.

‘극우 사상가’ ‘극우 잡지’ ... 우스꽝스럽다.

関連する投稿


菅総理、ほんとうにお疲れさまでした|花田紀凱

菅総理、ほんとうにお疲れさまでした|花田紀凱

急転直下、辞任に意向を示した菅総理。朝日、毎日は勝ち誇ったように報じるが、マスコミが「コロナ恐怖」を煽り、国民はその八つ当たりで政権を非難していたに過ぎない。菅総理の功績を、いまこそ振り返ろう。


ストーリー滅茶苦茶!『ゴジラvsコング』はかつてないひどい映画|花田紀凱

ストーリー滅茶苦茶!『ゴジラvsコング』はかつてないひどい映画|花田紀凱

全世界興収500億円突破をした話題作『ゴジラvsコング』。ゴジラ好きの花田編集長は期待を膨らませ、封切り早々、映画館に向かったが……あまりのひどさに物申す!


花田編集長の今日もねこびより|花田紀凱

花田編集長の今日もねこびより|花田紀凱

ねこ好きにはたまらない、WEB連載!花田家のねこをほぼ「毎日」、紹介いたします。第14回は美人姉妹、MOMOとKOKO。愛くるしい見た目とは裏腹に、MOMOはいま……。


【動画】池江璃花子選手に五輪辞退を求めた犯人たち|山口敬之×花田紀凱

【動画】池江璃花子選手に五輪辞退を求めた犯人たち|山口敬之×花田紀凱

池江璃花子選手に対して「辞退しろ」「辞退しなかったら罪は重い」「アスリート失格」「利己的」「バカ」「自分のことしか考えていない」などと“下衆のクラスター”を発生させたクズ中のクズは誰なのか?テレビではわからないニュースの裏側が7分動画で丸わかり!


【動画】月刊『Hanada』最新6月号の読みどころ|花田紀凱×和田憲治

【動画】月刊『Hanada』最新6月号の読みどころ|花田紀凱×和田憲治

興味のある記事から読んでほしい!「“コムロ禍”という皇室の重大危機」(櫻井よしこ×竹田恒泰 )、「 絶対に治らない中国共産党の病理」(櫻井よしこ×有本香)、「小池百合子都知事のコロナ暗愚都政」(上田令子)、「“実子誘拐”は犯罪だ」(橋本崇載)、「朝日がつくった福島"汚染水"の風評」(藤原かずえ)など、花田編集長が「最新号の読みどころ」を解説!


最新の投稿


「高市早苗総理」待望論!|山際澄夫

「高市早苗総理」待望論!|山際澄夫

8月26日、岸田文雄前政調会長が総裁選への出馬を表明。9月3日、菅義偉総理が総裁選への不出馬を表明。8日には高市早苗前総務相、10日には河野太郎行政改革担当相が総裁選への出馬を正式表明。この国を守れるのはいったい誰なのか。絶賛発売中の月刊『Hanada』2021年10月号より、山際澄夫氏の連載「左折禁止!」を特別無料公開!


【読書亡羊】異能の研究者が解説する「ロシアのハイブリッド戦」の実相 小泉悠『現代ロシアの軍事戦略』

【読書亡羊】異能の研究者が解説する「ロシアのハイブリッド戦」の実相 小泉悠『現代ロシアの軍事戦略』

その昔、読書にかまけて羊を逃がしたものがいるという。転じて「読書亡羊」は「重要なことを忘れて、他のことに夢中になること」を指す四字熟語になった。だが時に仕事を放り出してでも、読むべき本がある。元月刊『Hanada』編集部員のライター・梶原がお送りする週末書評!


菅総理、ほんとうにお疲れさまでした|花田紀凱

菅総理、ほんとうにお疲れさまでした|花田紀凱

急転直下、辞任に意向を示した菅総理。朝日、毎日は勝ち誇ったように報じるが、マスコミが「コロナ恐怖」を煽り、国民はその八つ当たりで政権を非難していたに過ぎない。菅総理の功績を、いまこそ振り返ろう。


新型コロナを早く「5類」へ!|門田隆将

新型コロナを早く「5類」へ!|門田隆将

“人流抑制”に取り憑かれた尾身茂会長と分科会に翻弄される菅政権、コロナ恐怖を煽るだけのマスコミ……政治家もマスコミも言わないコロナ対策の本質について鋭く切り込む!


【わが政権構想】日本経済強靭化計画|高市早苗

【わが政権構想】日本経済強靭化計画|高市早苗

「安倍さんに『出馬してください!』と何十回お願いしても『100%ない』とおっしゃるので、7月下旬、もうこれが最後との思いで、もう一度お願いしました。そこできっぱり断られたので、『そんなんやったら、私、出たるからな』と安倍さんに言うたんです。止められもせず、勧められもしませんでしたが。勉強会を何度も重ねて、一緒に政策作りにも励んできました。『書き溜めてきた政策はどうすればいいんですか』と安倍さんに尋ねたら、『高市さんが発表すればいいじゃない』と(笑)」(月刊『Hanada』2021年10月号より)。独占無料公開! 高市早苗議員が日本を強くする「経済強靭化計画」のすべてを語った!